아트라스콥코, 광산토목분야 사업부문 독립 법인으로 분할 발표

- 광산암반굴착 사업부문 및 도로건설 사업부문 일부를 신규 법인 '에피록(Epiroc)'으로 분할

- 독립적 지배 구조 확립으로 광산 및 토목업 고객 서비스에 보다 집중할 예정

Atlas-Epiroc-Video

2017년 10월 26일, 경기 판교 – 산업용 공구 및 장비의 세계적인 선두기업 아트라스콥코(www.atlascopco.com/ko-kr)는 자사의 5대 사업부문 중, 광산암반굴착 사업부문과 도로건설 사업부문의 일부를 별도의 법인으로 분할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설립되는 회사명은 ‘에피록(Epiroc)’이며, 광산업과 기초 토목 분야 고객에 더욱 집중하여 독립적이고 전문적인 경영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로써 아트라스콥코는 일반 산업 고객에 보다 집중하며, 에피록은 광산, 기초 건설, 광물 개발 고객에 주력해 사업을 운영하게 된다. 에피록은 아트라스콥코의 계열사로 남으며, 이미 새로운 브랜드와 로고를 확정하고 사업을 시작했다.


신규 법인 에피록은 독립적인 이사회 구성과 새로운 CEO 임명으로 더욱 신속한 지배구조 체계를 확립하고 시장의 빠른 요구에 대처해 나가고 있다. 운영적인 면에서는 지주사인 아트라스콥코가 공고하게 다져온 기본 구조를 그대로 이어가며, 향후 자동화, 디지털화, 서비스 우수성 분야에 대해 지속적으로 투자가 이어질 전망이다.

에피록 코리아의 제임스 울라쏜 사장은, “이번 사업 분할로 양 사는 각각의 사업 부문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최선의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트라스콥코는 경쟁력 있는 현지 법인과 전문화된 인력, 훌륭한 제품과 우수한 서비스를 모두 갖추고 있다. 이러한 성장 기반을 바탕으로 광산과 토목 분야 고객에만  집중함으로써 대고객 지원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에서는 10월 1일부로 에피록 코리아가 설립되어 법인 운영을 시작했다. 에피록 코리아 본사는 판교에 위치하고 있으며 고객 서비스지원센터는 충북 제천에 자리하고 있다.

에피록은 2018년 4월 아트라스콥코 이사회를 통해 승인을 받은 후 내년 중순 경 나스닥 스톡홀름 증권거래소에 상장될 예정이다.


아트라스콥코에 대하여


아트라스콥코(Atlas Copco)는 1873년 스웨덴 스톡홀롬에 설립되어 144주년의 역사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혁신적인 압축기, 산업용 공구, 건설 및 광산 암반굴착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기업이다. 아트라스콥코는 생산성, 에너지 효율성, 안전 및 인체공학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180여개국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43,000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아트라스콥코는 ‘2015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23위, 2014 뉴스위크 그린 랭킹(Newsweek Green Rankings) 11위에 올랐으며 세계적 기업윤리연구소인 에티스피어 인스티튜트 (Ethisphere Institute)에 의해 가장 윤리적인 기업 중 하나로 선정된바 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atlascopcogroup.com)를 방문하면 알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신다면 아래로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
최주희 차장, 기업 홍보팀
+82. 31. 620. 0721 or +82. 10. 3902. 2263
juhee.choi@kr.atlascopco.com


Epiro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