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라스콥코, 획기적으로 전력 비용 줄인 터널환기시스템 도입

2017년 1월 5일 (목)

- 부산 시계-웅산 도로터널 현장에 최초 적용, 전력 비용 절감에 큰 역할

- 터널 작업장 내 공사 소음으로 인한 불편 크게 감소시켜 작업성과 향상

Concept image of Serpent ventilation system installed at tunnel entrance

광산 암반굴착 및 도로 건설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기업 아트라스콥코(www.atlascopco.co.kr)는 총 길이 약 15km에 달하는 부산 시계-웅산 도로 터널 현장에 국내 최초로 에너지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인버터 방식의 터널환기시스템 서펀트(Serpent)를 공급했다.

터널 작업 시 필요한 사용량에 맞춰 최적의 에너지 용량을 설정하지 않으면 과도한 전력 소비가 발생하기 때문에 정확한 팬 용량을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트라스콥코의 서펀트는 인버터 방식의 다중 속도 구동시스템으로, 터널 공정에 필요한 최적의 풍량과 풍압을 구현하여 에너지 절감에 탁월하다. 기존 단일 모터 구동 방식은 온/오프 스위치만으로 단일 속도를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작업 시 소요되는 풍량을 조절할 수 없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또한, 단일 직경으로 설치 시 기본 1단부터 최대 5단까지 연결 구동이 가능하여 확장성을 높였다. 단일 모터 구동 방식의 경우 팬 연동 자체가 불가능한데 반해, 서펀트는 필요 풍압에 따라 속도를 조절하고 작업 환경에 맞는 풍량 및 풍향을 구현해 낼 수 있어 작업 생산성을 더욱 높여준다.

아울러, 스탠다드 소음기가 기본적으로 장착되어 소음을 약 18데시벨 정도로 낮춰 현장 내 소음 수준을 크게 줄였다. 슈퍼 사일렌서를 옵션으로 선택할 경우 총 21~24데시벨까지 소음을 낮출 수 있어 터널 작업 시 작업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아트라스콥코는 작업 인원 수, 투입된 디젤 장비 수, 발파 시 발생하는 가스량 등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정확한 풍량과 풍압을 고려하여 최적의 팬 용량을 산출하여 서펀트 시리즈 중 AVH140 모델을 선정하였다. 지난 4월 말 도입된 AVH140 모델은 중심형 슈퍼 사일렌서를 추가적으로 장착해 소음 절감 수준을 최대화했다.

“아트라스콥코의 서펀트 팬 시스템을 공급한 신성티디의 김정곤 사장은 “터널 내 소음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인 환기시스템을 바꾸니 전력도 절감될 뿐 아니라 팬 구동 시 소음이 작게 느껴져 작업자들의 만족도나 생산성도 크게 개선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

아트라스콥코의 서펀트 팬 시스템을 공급한 신성티디의 김정곤 사장

“아트라스콥코 광산암반굴착 사업부문의 배종훈 사장은 “아트라스콥코의 터널환기시스템은 작업 현장에 사용되는 디젤 장비의 수량이나 출력, 터널 내 풍속과 환기 흡입구 온도, 전력 상황 등을 모두 파악하여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앞으로도 아트라스콥코는 국내 광산/터널 및 도로 건설 현장에 혁신적인 솔루션을 소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아트라스콥코 광산암반굴착 사업부문의 배종훈 사장

아트라스콥코에 대하여


아트라스콥코(Atlas Copco)는 1873년 스웨덴 스톡홀롬에 설립되어 143주년의 역사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혁신적인 압축기, 산업용 공구, 건설 및 광산 암반굴착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기업이다. 아트라스콥코는 생산성, 에너지 효율성, 안전 및 인체공학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180여개국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약 43,000명의 임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아트라스콥코는 ‘2015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23위, 2014 뉴스위크 그린 랭킹(Newsweek Green Rankings) 11위에 올랐으며 세계적 기업윤리연구소인 에티스피어 인스티튜트 (Ethisphere Institute)에 의해 가장 윤리적인 기업 중 하나로 선정된바 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atlascopco.com)를 방문하면 알 수 있다.


연락처 최주희 차장

Team Leader_Corporate Communications